본문 바로가기
후기,리뷰

초등2학년 공개수업 후기

by 평화77 2017. 3. 23.

큰애는 지난주에 공개수업과 학부모총회가 있었는데, 중1때 가보니 거의 안오시더라구요. 사춘기인 큰애가 올해엔 엄마 혼자 있을수도 있고 그러면 자기가 좀 창피할 것 같다고 오지 말라네요. 서운했지만 마음은 이해가 가서 그냥 안갔습니다. 궁금하긴 했는데, 참석은 하지 않고, 급식모니터링 봉사만 하기로 했어요. 그런데, 어째 선생님께서 답을 안주시네요. 봉사를 해야 하는건지 다른분이 하게된 건지..조만간 문자 한통 넣어봐야겠어요.

둘째는 초등2학년에 올라가서 선생님이 많이 무섭다고 난리에요. 목소리나 말투를 흉내내면서 짜증을 많이 내시고 화도 많이 내신다며 1학년때가 좋았답니다. 얼마나 그러시길래 아이가 이러나 궁금하기도 했는데, 어제 공개수업을 하는 날이라 선생님을 드디어 뵐 수 있었습니다. 교직생활 24년차이시고 이번에 옆에 학교에서 오신 분이셨고, 마을 주민이셨고, 두 아이의 어머니이시기도 한 분이셨어요. 말씀을 하실때와 가만히 무표정으로 계실때는 표정이 많이 다르셔서 화난표정을 지으면 아이들이 무서워 하겠다 싶긴 한데, 저는 그런 부분들이 나쁘진 않네요. 확실하게 아이들의 기본적인 예의범절은 잘 가르치실 것 같아서요.

공개수업의 주제는 다양한 얼굴표정 만들고 발표하기였습니다. 색종이를 반으로 접어서 눈썹모양으로 계속 자르고 이것을 이용하여 도화지에 얼굴을 만드는 것인데, 생각보다는 어려워 보이더라구요. 완전하게 완성한 아이는 몇 명안되고 대부분이 풀칠하고 붙이는 시간이 오래걸려서 미완성된 상태로 발표를 하였어요. 발표할때의 부끄러워하는 모습들이 어찌나 귀엽던지요. 그래도 제일 먼저 완성해서 발표를 하니 엄마로썬 기분이 좋은 건 어쩔수가 없네요. 부모님들이 사진을 찍고~ ㅎㅎ (포토타임) 저는 생각을 못하고 안찍었네요. 첫째가 아니라 그런지 공개수업을 몇년째 다니고 있어서인지 사진을 찍어야겠다는 생각을 아예 하지 못했어요. 지나고보니 아이에게 미안하더라구요. 병설유치원을 나온 우리애는 작년에도 반의 3분의 1이상이 병설아이들이어서 적응을 더 잘한것 같았는데, 이번에도 낯익은 아이들과 어머님들이 있어서 반가웠네요. 학교 공개수업이 끝나고 바로 학부모총회가 있어서 강당으로 가라고 하는데, 저는 곧장 집으로~ 갔습니다. 학교에서 별다른 활동을 하지 않는 저는 학부모총회는 굳이 가질 않아요. 학교에서 하는 학부모의 일들이 필요한 부분도 있지만, 학부모들에게 일을 과하게 시키는 부분들도 있는 것 같아서 왠지 안가게 되더라구요. 선생님들도 학부모들이 오는걸 싫어하신다고 하는데, 그러면 활동을 시키지 말아야하는건 아닌지요. 다 자기 입장이 있는 것이니 왈가왈부할 건 아니지만 저는 학부모의 입장이니까요. 하하

공개수업 끝나고 트램폴린(방방)에서 2시간 반 놀고, 바로 운동가서는 지쳐보이는 둘째, 그래도 운동은 열심히 하니 기특하네요. 집에와선 다리가 아프다고 해서 동전파스를 붙여주고는 씻기지도 않고 바로 재웠어요. 아이에겐 오늘하루가 참 바쁘고 힘들었겠다 싶어요.

반응형

댓글12

  • 꿀팁걸 2017.03.24 00:26 신고

    부모의 입장에서 우리 아이가 발표하는 모습을 보면 얼마나 예쁠까요? 정말 대견할 것 같아요. 아무리 수많은 아이들 속에 섞여 있어도 우리 아이만 보인다고 하잖아요^^
    답글

    • 평화77 2017.03.24 08:06 신고

      우리애만 보이긴 해요~^^
      학교에서 재미있게 지내는것 같아서 기특하더라구요. 벌써 2학년이니 어째요~ ㅎ금방 클 것 같아요. ㅜ

  • 코코 언니 2017.03.24 02:59 신고

    학년이 바뀌면서 담임선생님, 친구들, 교실 등도 바뀌면 아이들도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면서 나름 스트레스가 많을거예요. 그래도 잘 해내고 있으니 얼마나 예뻐요?! ^^
    답글

    • 평화77 2017.03.24 08:08 신고

      그러게요. 친구들하고도 잘지내고 밝아서 좋더라구요. 가끔 안좋을땐 있겠지만 잘 헤쳐나가겠죠? ㅎ

  • 푸샵 2017.03.24 08:30 신고

    공개수업 참관하셨군요. ^^
    자녀분이 제일 먼저 완성해서 발표를 했다고 하니
    정말 마음이 뿌듯하셨을 것 같아요. ㅎㅎ
    어릴 때 생각하면 교실 뒤에 엄마가 있다는 생각만으로도 괜히
    기분이 좋고 설레였던 생각이 나네요. ^^
    행복한 금요일 되세요. ^^
    답글

    • 평화77 2017.03.24 08:45 신고

      ㅋㅋ 그래서 공개수업은 꼭 가요 ^^
      아이가 뒤를 힐끔거리고 눈 마주치면 씩~웃는게 엄마가 와서 좋았나봐요. 엄마다 보니 모든게 뿌듯하더라구요.

  • GeniusJW 2017.03.24 09:40 신고

    공개수업 참관하셨군요!
    아이들이 학교 생활 하는 모습을 보는것만으로도 흐뭇하시겠어요~~^^
    답글

    • 평화77 2017.03.30 14:18 신고

      흐믓하면서도 둘째라 그런지 감흥이 좀 떨어지는 건 있네요. ㅋㅋㅋ
      별탈없이 다니는 것에 고마울 따름입니다.^^

    • GeniusJW 2017.03.31 14:39 신고

      아무래도 그런 이유로
      둘째가 더 독립을 잘 하는 것 같아요~~ㅎ

    • 평화77 2017.03.31 15:27 신고

      그렇죠? ^^
      보면 부모가 그렇게 키우는것 같아요.
      첫애땐 애지중지 전전긍긍하다가 둘째땐 관대해지고 뭐만하면 귀여워요.

  • Deborah 2017.03.30 19:57 신고

    공개수업이라는것 참여 해볼만해요. 사진을 찍어두면 추억이 되고 좋은데..못 찍으셨군요. ^^ 다음에 또 기회가 있으니 그땐 꼭 찍으세요.
    답글

    • 평화77 2017.03.30 20:08 신고

      그러게요. 생각을 못했어요.
      다음엔 꼭 찍어야겠네요.^^
      생각해보니 큰애도 초등 1학년때만 사진 있어요.ㅎㅎ 우리부부의 성격이겠죠? ^^;;;